Space of Communication for Peaceful Life

함께하는 이웃 / 2017년 제2호

법구경 말씀 1

1.
The mind precedes All things; mind is chief; (all things) are mind-made.
If one speaks or acts with evil mind, thence suffering follows him
just as the wheel follows the hoof-print of the draft ox.


모든 것에는 마음이 앞선다. 마음은 가장 중요하고 (모든 것은) 마음에서 만들어진다.
만일 나쁜 마음으로 말하거나 행동하면, 그로인해 괴로움이 그를 따른다.
마치 수레바퀴가 소가 끄는 발자국을 따르는 것처럼.


2.
The mind precedes all things; mind is chief; (all things) are mind-made.
If one speaks or acts with a pure mind, thence, happiness follows him
like a shadows that never leaves him.


모든 것은 마음이 앞서 가고, 마음은 가장 중요하고 (모든 것은) 마음에서 만들어진다.
만일 누구든 깨끗한 마음으로 말하거나 행동하면, 그로인해 행복이 그를 따른다.
마치 그림자가 그를 떠나지 않듯이.

 

청산은 나를 보고...

靑山兮要我以無語[청산혜요아이무어] 청산은 나를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蒼空兮要我以無垢[창공혜요아이무구] 창공은 나를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

聊無愛而無憎兮[료무애이무증혜] 사랑도 벗어놓고 미움도 벗어놓고

如水如風而終我[여수여풍이종아]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山兮要我以無語[청산혜요아이무어] 청산은 나를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蒼空兮要我以無垢[창공혜요아이무구] 창공은 나를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聊無怒而無惜兮[료무노이무석혜] 성냄도 벗어놓고 탐욕도 벗어놓고

如水如風而終我[여수여풍이종아]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 나옹선사 –

 

A green mountain tells me to live quietly

Sky tells me to live immaculately

Taking off love and taking off hate

Tells me to live and go like water and like wind

A green mountain tells me to live quietlySky tells me to live immaculately

Taking off anger and taking off greed

Tells me to live and go like water and like wind

–Taoguru Naong

 

Facebook, Twitter에서 나눈 이야기 / editor Ahns / 이곳에 모아 무두 함께 소통합니다.

우리들의 사랑의 메시지, 널리 이웃과 함께 나눕시다!!

 

////////////

 

인생을 결정짓는 것은 주어진 환경도 아니고  재능도 아닙니다.
<인생을 어떻게 보느냐>
그 인생관에 따라 자신의 삶도, 인생의 길도, 운명도 달라지게 됩니다.
오늘 인생관에 따라 달라진 세 사람 이야기를 보겠습니다.

일본이 통일되기  전에는 나라 전체가 혼란 그 자체였 습니다.
일본을 통일 하면서 차례로 패권을 쥐었던  세 사람 은 오다 노부나가, 도요토미 히데요시, 도쿠가와 이에야스  입니다.
이 세사람 의 인생관에 따라 사람도 죽고 전쟁도 일어나고 세상에 평화도 왔습니다.
지도자의 인생관이 무엇이길래 이렇게 많은 차이를 만들까요?

일본의 한 작가는 새를 비유해서 이 세 사람의 인생관을 표현했습니다.

◇ 오다 노부가나
울지  않는 두견새는 죽여버리겠다.

◇ 도요도미 히데요시
울지 않는 두견새를 울게하겠다.

◇ 도쿠가와 이에야스
새가 울지 않으면 울때까지 기다리겠다.

울지 않는 두견새는 죽여버리겠다.
자기가 원하는 대로 하지 않으면 없애버리겠다는 것이 오다 노부가나 입니다.
그 저돌성과 질풍의 성격으로 일본 전국시다를 종식시켰지만, 그는 부하가 공을 세웠을때 칭찬하는데 인색했고 상을 내리는데도 게을렀습니다.
마치 강한 성격의 항우를 연상케 합니다.
승리를 해도 주군이 표현을 제대로 않하자,  오다가 내심 후계자로 생각했던 부하 아케치는 자기보다 히데요시를 더 신임한다고 생각해서 반란을 일으키게 되고 습격을 당한 오다는 자살을  하게 됩니다.
이것은 모택동 후계자가 되었던 임표가 주위의 견제가 심해지자 그 압박감 으로 모택동의 암살을 시도 한것과 비슷합니다.
두 사건은 모두 실패했고, 이것을 계기로 결국 2인자의 자리에서 몰락한 것도 같습니다.

울지 않는  두견새는 울게하겠다.
성공을 위해서는 어떠한 노력도 하겠다는 것이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인생관입니다.
그는 볼품 없는 외모에 가난한  환경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하도 가난해  이렇게 사느니 죽는게 낫다  고 생각해 오다 노부나가의 행차길에 옷을 벗고 드러눕습니다.

부하들이 그를 죽이려는 것을 막고, 오다가 그 이유와 소원을 묻자, 먹고  사는게 어려워 굶고 죽으나 칼에 죽으나 마찬가지라 마지막으로 부탁을 하려고 길을 막았다고 대딥합니다.
그 뚯이 가상하여 하고 싶은 일을 묻자  히데요시는 변소지기를 자청합니다.
그가 얼마나 열심히 청소를 했던지 청소한 변소에는 냄새도 안 나고 티 하나 없었다고 합니다.
그런 노력으로 신임을 받아 시종이 된 히데요시는 겨울에 주군의 신발을 품어 따뜻하게 내어줄 정도로 충성하고, 물자를 구입할때는 자기 돈 까지 보태 가장 싸고 좋은 물건을 구입합니다.
그래서 오다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아 측근이 됩니다.
그는 위에는 충성을, 밑에는 부하의 공을 인정하고 격려하는 치밀한 전략과 처세로 최측근이 됩니다.
배경도 없고 무예도 없는 자가 처세와 충성심으로 오다의 조카 딸과 결혼까지 하게된 입지전적  인물입니다.

그러다 반란을 일으킨 아케치  진압에 성공하여 히데요시는 오다의 뒤를 이어 일본을 지배하게 됩니다.
공을 세운 부하들에게 나눠줄 영지가 부족하자 명나라를 치기 위해 임진왜란을 일으키지만, 조선의 명장  이순신  장군에게 막혀 결국 병으로 죽게 됩니다.
히데요시가 죽으면서 남긴 말입니다.
이슬로 와서 이슬로 가는 이몸이여, 나니와(오사카의 옛지명)의  영화도 꿈속의 꿈이던가,

새가 울 때까지 기다리겠다.
자신의 때가 올때까지 기다리는 인물, 인내의 화신이라고 불리는 사람 이 바로 도쿠가와 이에야스 입니다.
그는 전국시대의 불행을 온몸으로 격은 사람입니다.
지방 영주인 부모는 정략결혼을 했지만 그 이해 때문에 이에야스는 두살 때 어머니와 생이별을 합니다.
여섯살  때 정치적  인질로 잡혀가 13년 동안 불모로 삽니다.
그 사이 아버지는 죽고 영지는 몰수당해 가문은 사실상 멸문상태가 됩니다.
우여곡절  끝에 재기했지만, 역시 정치적인 문제로 아내를 죽여야 했으며 그의 장남은 주군에게 충성의 상징으로 할복을 강요당해 죽습니다.
부모와 아내, 자식까지 전쟁과 정치로 잃은 불행한 사람이 바로 이에야스 입니다.

그러면서 그는 초인적인 인내를 배워  가족의 불행  앞에 절망하지도 않았고 무너지지도 않았습니다.
자기의 길을 묵묵히 가며 때를 기다렸습니다.

그는 천하를 다스리는 힘을 갖게 되었을때 세상에 복수를 하는 대신  오히려 평화를 선사했습니다.
전쟁과 평화는 그의 일생입니다.

그는 임진왜란으로 잡혀온 조선인 포로를 돌려보내면서 한일간에 단절된 국교를 다시  엽니다.
조선 통신사와 함께 한일 의 평화시대는 그가 만든 막부가 끝날때 까지 계속됩니다.
이에야스는 일본이 배출한 걸출한 10명의 인물  중 일본인이 가장  존경하는 사람중 한 사람입니다.

그는 사람을 관리할때  명예와 이익을 분리하여 꽃과 열매를 한 사람에게 다 주지 않는 걸로 유명합니다.
요직을 맡은 이에게는 영지를 적게 주었고, 영지를 많이 준 사람에게는 요직을 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야 세상의 평화와 균형이 유지된다는 그의 철학  때문입니다.
이에야스가 남긴 유언은 오늘 우리가 보아도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고 교훈을 얻게 됩니다.

<사람의 일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같다.
서두를 필요가 없다.
무엇이든 자기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다는 것을 알면 불만을 가질 이유가 없다>

마음에 욕심이 차오를 때는 오히려 빈궁을 떠 올려라.
인내는 인생을 큰 문제없이 오래 갈 수 있게 하는 근원이요,  분노는 자신의 적이라 생각하라.
이기는 것만 알고 정녕지는 것을 모른다면 반드시 해가 미친다.
내 자신을 탓할뿐 남을 탓하지 마라.
모자란  것이 넘치는 것 보다 낫다.
자기 분수를 알아라.
풀잎 위의 이슬도 무거우면 떨어지기 마련이다.

이런 철학이 있었기에 이에야스는 생활 속에서 초 한자루까지 아꼈고, 역사에 남는 인물이 되었습니다.
그가 세운 막부는 평화를 세상에 선사했습니다.

한일 양국이 가장 평화와 번영 을 향해 나아갔던 때 이기도 합니다.
한 소설가는 이에야스의 일생을 평생동안 소설로 썼습니다.

이 세사람이 주는 교훈은 이렇습니다.
창업할때는 노부가나  처럼 과단성과 추진력이 필요하고, 어려운 여건에서는 헌신과 충성으로 기회를 만들어 나간 히데요시의 처세가, 어려운 환경 을 원망하지 않고  자신의 때가 올때까지 기다린 이에야스의 인내, 그것이  그들을 정상으로 이끈 힘이었습니다.

선생님은 어떤 인생관을 갖고 계신가요?

마음하나가 이렇게 자신을 바꾸고 인생을 바꾸고 세상까지 바꾸게 됩니다.
그래서 때가 올 때까지 기다리면서 자신을 더 아끼고 소중히 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