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선궁행

BUTTON_POST_REPLY
lomerica
전체글COLON 425
가입일COLON 2016-11-29, (화) 5:42 am

참선궁행

전체글 글쓴이: lomerica » 2017-02-27, (월) 6:05 am

참선궁행

부처님께서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설사 억천만겁 동안 나의 깊고 묘한 법문을 다 외운다 하더라도 단 하룻동안 도를 닦아 마음을 밝힘만 못하느니라.
또 말씀하셨다.
나는 아난과 멀고 먼 전생부터 함께 도에 들어왔다. 아난은 항상 글을 좋아하여 글을 배우는 데만 힘썼기 때문에 여태껏 성불하지 못하였다. 나는 그와 반대로 참선에만 힘써 도를 닦았기 때문에 벌써 성불하였다.
노자도 말씀하셨다.
배움의 길은 날마다 더하고, 도의 길은 날마다 덜어 간다. 덜고 또 덜어 아주 덜 것이 없는 곳에 이르면 참다운 자유를 얻는다.
옛 도인이 말씀하셨다.
마음은 본래 깨끗하여 명경과 같이 밝다. 망상의 티끌이 쌓이고 그 밝음을 잃고 캄캄 어두워서 생사의 고를 받게 된다. 모든 망상의 먼지를 다 털어 버리면 본래 깨끗한 밝음이 드러나 영원히 어두움을 벗어나 대자유의 길로 들어가게 되는 것이다. 학문을 힘쓰는 것은 명경에 먼지를 자꾸 더하는 것이어서 생사고를 더 깊게 한다. 오직 참선하여야 먼지를 털게 되어 나중에는 생사고를 벗어나게 된다.
또 말씀하셨다.
학문으로써 얻은 지혜는 한정이 있어서 배운 그 범위 밖은 모른다. 그러나 참선하여 마음을 깨치면 그 지혜는 한이 없어, 그 지혜의 빛은 햇빛과 같고, 학문으로 얻은 지혜의 빛은 반딧불과 같아서 도저히 비유도 안 된다.
육조대사는 나무 장수로서 글자는 한자도 몰랐다. 그러나 도를 깨친 까닭에 그 법문은 부처님과 다름없고, 천하없이 학문이 많은 사람도 절대로 따를 수 없었다.
천태스님이 도를 수행하다 크게 깨치니, 그 스승인 남악이 칭찬하며 말했다.
대장경을 다 외우는 아무리 큰 지식을 가진 사람이라도 너의 한없는 법문은 당하지 못할 것이다. 과연 그래서 천고에 큰 도인이 되었다.
역선사는 고봉선사의 법제자이다. 출가해서 심경을 배우는데, 3일간에 한 자도 기억하지 못하였다. 그 스승이 대단히 슬퍼하니, 누가 보고 이 사람은 전생부터 참선하던 사람일 것이다라고 하여 참선을 시키니, 과연 남보다 뛰어나게 잘하였다. 그리하여 크게 깨쳐 그 당시 유명한 고봉선사의 제자가 되어 크게 법을 폈다. 99세에 입적하시어 화장을 하니, 연기는 조금도 나지 않고 사리가 무수히 쏟아져서 사람들을 더 한층 놀라게 하였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시방세계에 가득 찬 음식, 의복, 금은보화로써 시방세계의 부처님께 공양 올리고 천만년 예배를 드리면 그 공덕이 클 것이나. 그러나 이 많은 공덕도 고 받는 중생을 잠깐 도와준 공덕에 비하면 천만 분의 일, 억만 분의 일도 못된다.

참으로 지당한 말씀이다. 부처님 제자로서 자기 생활을 위하여 부처님의 본의를 어기고 부처님 앞에만 '공양 올려라'한다면, 이는 불문의 대역이니 절대로 용서치 못할 것이다. 중생을 돕는 법공양을 버리면, 광대무변한 부처님의 대자비는 어느 곳에서 찾겠는가? 탄식하고, 탄식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이렇게 큰 법공양도 화두만 참구하는 자성공양에 비교하면, 또 억만 분의 일도 못 된다. 참으로 자성공양을 하는 사람 앞에서는, 백천제불이 칭찬은 감히 꿈에도 못하고 3천리 밖으로 물러서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영명선사가 말씀하였다.
널리 세상에 참선을 권하노니, 설사 듣고 믿지 않더라도 성불의 종자는 심었고, 공부를 하다가 성취를 못 하여도 인간과 천상의 복은 훨씬 지나간다.

이러한 말씀들은 내 말이 아니라 시방제불과 조사들이 함께 말씀하신 것이다. 악은 물론 버리지만, 선도 생각하면 안 된다. 선, 악이 모두 생사법이어서 세간의 윤회법이지, 출세간의 절대법은 아니다. 선, 악을 버려서 생각지 말고 오직 화두 하나만 의심하는 것이 참다운 수도인이다.
그러므로 고조사가 말씀하였다.
대자비심으로써 육도만행, 곧 남을 돕는 큰 불사를 지어 공부를 성취하려는 사람은 송장을 타고 큰 바다를 건너려는 사람과 같나니라.
주조 스님이 말씀하셨다.
너희들이 총림에 와 있으면 10년, 20년 말하지 않고 공부하여라. 그래도 너희를 벙어리라 하지 않으리라. 이렇게 공부하여도 성취 못하거든 노승의 머리를 베어 가라.

과연 그렇다. 공부하는 사람은 입을 열어 말만 하게 되면 공부가 끊기는 때이니, 이런 식으로 공부해서 천만년 하여도 소용없다. 오직 항상 계속해서 간단이 없어야 한다.

일본의 도원선사는 일본에 처음으로 선을 전한 사람이다. 중국의 송나라에서 공부를 성취하고 환국하여 처음으로 외쳤다. 일본은 불법이 들어온 지 벌써 8백년이 되어 각종 각파가 전국에 크게 흥행하지만 불법은 전연 없다. 고려는 조금 불법을 들었고, 중국은 불법이 있다.
이 무슨 말인가?
팔만대장경으로써 온 우주를 장엄하여도 그 가운데 자성을 깨친 도인이 없으면, 그것은 죽은 송장의 당장에 불과 했던 것이다. 모든 법의 생명이 자성을 깨치는 데 달렸기 때문이다.
자성을 밝히는 선문에서 볼 때에는 염불도 마구니이며, 일체 경전을 다 외워도 외도이며, 대자비심으로써 일체 중생을 도와 큰 불사를 하여도 지옥귀신이다. 모두 다 생사법이지 생사를 벗어나는 길은 되지 못하니, 필경 송장 단장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오직 자성을 밝히는 길만이 살 길이다.
그러므로 앙상스님이 말씀하였다.
'열반경' 40권이 모두 마설이니라.

열반경은 최상승경인데, 이것을 마설이라고 하면 일체 경이 전부 마설이 아닐 수 없다. 오직 자성만 믿고 닦아야 한다.
동산 스님이 말씀하였다.
부처와 조사 보기를 원수와 같이 하여야만이 바야흐로 공부하게 된다.
또 고조사가 말씀하셨다.
비로자나의 머리 위에 있는 사람이 되어라. 아니, 누구나 다 비로자나부처님의 머리 위에 앉아 있지 않은 사람이 없나니라.
또 말씀하셨다.
장부 스스로 하늘을 찌르는 기운이 있나니, 어찌 부처의 가는 길을 가리오. 올빼미는 다 크면 그 어미를 잡아먹나니, 공부인도 필경은 이와 같아야 한다.
곧 부처와 조사를 다 잡아먹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그때가 부처님의 은혜를 갚게 되는 때이다. 그러므로 적수단도로 살불살조라 한다. 이것이 대낙오자의 일상생활이며 대우치인의 수단 방법이다.

(출처 - 성철큰스님 / 아비라카페 알맹이찾기)
BUTTON_POST_REPLY

다시 돌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