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보이느냐

BUTTON_POST_REPLY
lomerica
전체글COLON 427
가입일COLON 2016-11-29, (화) 5:42 am

이게 보이느냐

전체글 글쓴이: lomerica » 2017-02-26, (일) 7:27 am

이게 보이느냐

어느날 성철스님은 죽비를 들고 대뜸 -이게 보이느냐-고 물었다. 스님은 별 생각없이 '보인다'고 대답했다.
-무엇으로 보느냐.-
'눈으로요.'
-눈이 어디 있는데.-
'이마 아래 있지 않습니까.'

성철스님은 갑자기 방의 불을 끄더니 되물었다.
-보이느냐.-
'안 보입니다.'
-눈으로 본다면서 왜 못 보느냐.-
'깜깜해서 아무것도 안 보입니다.'
-야 이놈아 부엉이 고양이는 어둠 속에서도 잘만 보는데, 너는 짐승보다도 못한 놈이구나.-
스승의 계속된 호통에 막다른 골목에 몰렸다.
-못난 놈, 너는 진정으로 이것을 보는 놈이 누구인 줄 당체 모르는구나.-
부끄러움과 불안함보다 '보는 그 놈'의 실체를 밝혀야겠다는 절박함이 앞섰다.
성철스님이 일러주는 대로 법당으로 올라가 매일 5000배씩 절을 올렸다.
그렇게 10만배가 끝나던 날, 모든 욕망이 한줌 재로 흩어지고 자신의 인격이 부처님과 하나가 되는 경지를 체험했다. 도를 얻었다는 감동이 물밀 듯 몰려왔다.
스님은 손가락을 불살라 부처님과 스승에게 받은 은혜를 보답했다. 이미 육체에서 해방돼 아픔은 없었다.

'과연 무엇을 깨쳤는가' 라는 질문에 스님은 말을 아꼈다.
다만 마음으로 본다는 말이 뇌리를 잠깐 스쳤을 뿐이다. -깨달았다고 하는 마음이 남아있으면 개달음이 아니다.-
성철 스님은 누가 깨달았다고 찾아가면 억! 하고 소리를 질렀다.
이 소리가 몇근이냐 하고 묻는다. 또 한 손바닥에서 나는 소리를 일러라, 그런다.
있는 恬없는 소리를 아는 놈은 본래 하나이고 공이다. 그것은 똑같은 자리다. 깨달은 세계는 텅빈 허공성이라 깨달은 사람만이 볼 수가 있다.

(출처 - 혜국스님 / 아비라카페 알맹이찾기)

BUTTON_POST_REPLY

다시 돌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