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ddhisttimes.org

맑고 밝고 아름답게(news and article)

* 잦은 질문    * 찾기

현재 시간 2018-01-23, (화) 3:58 pm

댓글없는 게시글 보기 | 진행 중인 주제글 보기

모든 시간은 UTC - 8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글쓴이 메세지
전체글올린 게시글: 2017-02-14, (화) 10:44 am 

가입일: 2016-11-29, (화) 5:42 am
전체글: 427
문을 열어라-블럭으로 집을 지으며 노는 아이

"이건 미키 집이고, 이거는 곰돌이 집이고, 이건 뿡뿡이 집이고.."
혼자 중얼거리며 나름대로의 집을 열심히 짓던 아이.

가만히 아이를 바라보다가 "어, 그런데 뿡뿡이는 어떻게 나오지?"
사방을 꽉 메운 블럭집을 보며 내가 물었는데, 아이가 대답을 한다.

"문으로 나오면 되지"
"억! 그렇구나."

너무나 당연한 말에 순간 할말을 잃어버렸다.
또 어른의 잣대로 아이의 영역을 침범하려 하였구나.

때론 너무도 쉽고 간단단 방법이 있는데, 그걸 찾지 못하고 끙끙거리며 답답해 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가.

자신의 어리석음을 아이를 통해서 또 한번 보았다.
내 안에 만들어 놓은 수 많은 방들 가운데, 문을 꽁꽁 걸어잠근 방이 너무도 많다.
자존심의 방, 편견의 방, 불신의 방, 미움의 방, 욕심의 방...

어둡고 어두웠던 마음의 방에, 문 활짝 열어 밝은 빛 가득 쬐어줘야 겠다.

(출처 - 목탁소리 지대방 심연 / 아비라카페 알맹이찾기)에서 보내 온 글


상위
   
 
이전 게시글 표시:  정렬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모든 시간은 UTC - 8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접속 중인 사용자

이 포럼에 접속 중인 사용자: 접속한 회원이 없음 그리고 손님 1 명


이 포럼에서 새 주제글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그 주제글에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수정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 첨부파일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찾기:
이동:  
cron
POWERED_BY
Free Translated by michael in phpBB Korea